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퍼팅은 아주 세밀한 기술입니다. 골프 스윙 중 가장 간결하고 쉬워 보이지만, 가장 어려운 스윙이죠. 퍼터 스윙에는 대략 세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것이 지면과 수평으로 볼의 중심선을 치는 방법입니다. 단면을 생각해보면 퍼터는 지면에 거의 붙어나가면서 퍼터의 페이스 중심이 볼의 중심을 치는 것이죠. 대부분 아마추어가 이 방법으로 퍼팅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런데 이런 퍼팅은 한 가지 약점이 있습니다. 볼의 중심과 퍼터 페이스의 중심 그리고 지면과 수평이 되도록 스윙을 하며 퍼팅을 하면 볼과 페이스가 만나는 순간 볼은 지면에서 튀면서 굴러갑니다. 이것은 볼이 지면에 붙어 자연스럽게 굴러가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가까운 거리라면 괜찮지만, 롱퍼팅이라면 리스크가 크죠.

 

롱 퍼팅은 어퍼블로, 쇼트 퍼팅은 펀치 샷
퍼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볼을 원하는 방향으로 매끄럽게 굴리는 것입니다. 나이키 메소드 퍼터에 있는 폴리 메탈 그루브는 퍼팅시 볼이 튀지 않고 바로 굴러가도록 하는 소재와 기능을 갖추고 있지만, 대부분의 퍼터는 그런 기능이 없기에 퍼팅 시 매끄럽게 굴리는데 좀 더 집중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약간 어퍼블로로 볼을 굴려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 굴러가는 속도와 회전의 속도가 일치하기 때문에 ‘순회전’ 하게 됩니다. 프로 선수는 이런 퍼팅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프로의 퍼팅을 보면 볼이 튀는 것을 좀처럼 보기 힘들죠.


그러나 이런 방법은 숙련되기까지 대단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고, 거리감을 맞추기 어렵기에 아마추어에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롱 퍼팅에는 어려움이 생깁니다. 아마추어 골퍼에게 긴 퍼팅의 목표는 홀컵 주변에 볼을 붙이는 것이지만, 그렇게 붙이는 것 자체도 어렵기 때문에 긴 퍼팅에서는 처음 나온 방법인 지면과 수평을 이루는 퍼팅이 더욱 효과적입니다. 볼은 조금 튀겠지만 거리감을 맞추는데 훨씬 도움이 되기 때문이죠.


쇼트 퍼팅은 때론 펀치 샷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것은 퍼터 헤드로 볼을 끊어치는 방법인데 볼을 친 후 헤드를 바로 멈추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즉, 팔로 스윙을 생략하는 것이죠. 이렇게하면 볼은 홀컵을 향해 일직선으로 굴러갑니다.  펀치샷의 장점은 방향성에 있습니다. 단, 이런 방법으로는 거리감을 느끼기는 어렵죠. 따라서 짧은 거리라면 거리감보다는 정확한 방향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펀치샷 형태의 퍼팅이 훨씬 편리합니다. 아마추어라면 지면과 수평이 되는 퍼팅(거리감 위주)과 펀치샷(방향성 위주) 퍼팅 두 가지 방법만 잘 익혀도 퍼팅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출처 : 골프는 과학이다 / 아르고나인) MY BEST YEAR :: NIKEGOLF

비법 정리
쇼트 퍼팅에서는 펀치 샷을 하여 홀컵에 똑바로 넣는다. 일반적인 거리에서는 순회전을 시켜 홀컵을 노린다. 긴 거리에서는 볼의 중심선을 수평으로 쳐서 홀컵 옆에 붙인다.


top

Write a comment